영상모음2008. 4. 2. 06:53

지난 3월 6일 다음블로거뉴스에 올린 글(종이 오리기 달인을 만나다)이 조회수 116,461을 기록했다. 제 글과 동영상을 읽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그 후 마술 같은 종이 오리기에 감탄한 많은 독자 덕분에 리투아니아 종이예술가가 한국 방송에도 소개되었다.

취재차 만난 그 분으로부터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 종이예술가 요아나 임브라시에네(37세)는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북쪽으로 4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살고 있다. 리투아니아어 교사로 일하다 육아와 취미생활을 위해 그만두었다. 본격적으로 종이오리기를 한 지는 10년이 지났다.

어릴 때부터 그림그리기를 좋아했고, 어머니로부터 종이오리기를 배웠다. 아홉 차례 국내외 개인전을 열었다. 작품활동을 계속하는 한편 마을회관에서 학생들에게 여가활동으로 종이오리기법을 전수하고 있다. 특히 리투아니아에서 종이오리기는 가난한 사람들이 창문을 가리기 위해 비싼 커턴 대신 종이를 사용한 데서 유래했다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럼, 후속편도 즐감하세요. [작품구입을 원하시는 분은 chtaesok@hanmail.net로 문의하세요]



* 이 동영상은 2008년 4월 1주 다음블로거뉴스 동영상 특종으로 선정되었음.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많은 정성이 들어가는 작품이군요. 게다가, 가난했기에 어쩔 수 없이 종이로 커튼을 만든데서 유래했다니 단순한 공예가 아닌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삶이 녹아든 작품들인 것 같아 더 색다르고 새롭네요.

    2008.04.02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저도 취재하면서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늘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2008.04.02 18:01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 저곳이

    김태희가 밭을갈고 전지현이 빵을 판다는

    그 리투아니아!!

    2008.04.03 07:15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08.04.04 11:0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