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08.07 07:47

최근 열린 로마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인구 340만명의 리투아니아는 12명의 수영선수를 보냈다. 이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리투아니아 선수는 계드류수 티테니스(20세, 193cm)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http://www.anyksta.lt/

그는 8월 2일 열린 남자 200미터 평형 결선에서 2분07,80초로 리투아니아 최고기록을 세우면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3위에 그쳤지만, 이는 리투아니아인들에게 큰 기쁨을 주었다.

그는 50미터, 100미터, 200미터 평형에 출전해 각각 리투아니아 종전 최고기록을 갱신했다. 떠날 때는 조용히 떠났지만, 돌아올 때는 스타가 되어 돌아왔다.


그는 여섯 살에 수영을 시작했고,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영에 전념하고 있다. 수영에 전념하기 전 축구와 농구도 해보았지만, 수영선수들이 그가 수영에 좋은 체격조건을 갖추었다는 말에 수영을 선택했다.

현재 대학교 2학년으로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북서쪽으로 약 120m 떨어진 작은 도시 아닉쉬체이에 살고 있다. 그는 리투아니아 인터넷 뉴스 사이트인 delfi.lt가 최근 마련한 누리꾼과 대화에서 단독주택을 가지고 개을 키우는 것이 꿈이라고 한다. 물 속에서 숨을 쉬지 않고 2분 30초 동안 있을 수 있다고 한다.

그는 미국에서 아주 좋은 조건 아래 수영 훈련을 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제안을 거절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가 거절한 이유는 현재 그를 지도하고 있는 교관이 아주 훌륭하기 때문이다.

delfi.lt 8월 6일 인터넷 기사에는 이런 그의 결정을 두고 리투아니아 누리꾼들은 지지와 철회 사이에 열띤 댓글을 달고 있다.  

"미국으로 가라. 그렇지 않으면 높은 결과를 잊어라."
"세계에서 가장 좋은 수영선수들은 미국과 호주 출신이다. 미국으로 가라. 인생에 한 번 있는 기회이다."
"메달획득자의 경력은 짧다. 그 짧은 시간에 모든 가능성을 활용해야 한다. 미국과 리투아니아 스포츠는 질적으로 차이가 있다."
"돈으로 모든 것을 살 수는 없다. 멋쟁이다. 정말 멋쟁이다."
"정말 훌륭한 청년이다. 진정한 리투아니아 인물이다."

많은 사람들이 선망하고 있는 수영선진국 미국행을 거절한 티테니스 수영선수가 앞으로도 더욱 좋은 성적을 내어서 토종선수로 세계를 재패하는 날이 오길 기대해본다.

* 관련글: 8위까지 올림픽 포상금을 주는 리투아니아
* 최근글: 온몸에 마돈나 문신 10개를 한 남자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