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 7. 23. 10:51

최근 SBS의 간판 예능프로그램인 '놀라운 대회 스타킹'이 대형사고를 치고 말았다. 바로 방송 아이템 표절뿐만 아니라 출연자를 연습시키기까지 했다고 한다.

이는 일반인 출연자의 장기나 묘기를 세상에 널리 드러내게 한다는 본래 취지를 벗어난 행위라 더욱 사회에 충격을 주었고, 지탄을 받게 되었다.

제작진의 소재 찾기가 정말 힘든다는 점은 방송일을 하고 있는 입장에서 충분히 이해가 가지만, 완전한 표절과 사전교육은 도무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 속된 말로 귀신에 홀리지 않고는 할 수 없는 일이다.

이 소식을 접하자 지난 해 스타킹 출연섭외를 받았던 딸아이 요가일래가 떠올랐다. 요가일래는 초유스 블로그의 단골 소재이다. 종종 독자들로부터 요가일래가 끼가 있다는 평을 들었다. 어떤 사람들은 커면 스타킹에 출연해야겠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 스타킹 출연 오디션을 받게 한 요가일래의 양말 인형극

이런 칭찬 덕분이었는 지 지난 해 봄 한 스타킹 작가로부터 메일을 받았다. 블로그에 올린 4개국 인형극 동영상을 보고 서울에 올 경우 오디션을 보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사실 우리 부부는 출연시켜야겠다는 욕심이 없었다. 그래서 오디션을 위한 사전준비를 전혀 시키지 않았다. 그냥 있는 그대로 보여주기로 했다. 때마침 지난 해 여름 가족이 모두 한국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겸사해서 SBS 방송국을 방문하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목동 SBS 사옥 1층 (상), 오디션 받고 있는 요가일래 (하)

당시 만 6살인 요가일래는 작가 언니의 부탁대로 여러 언어로 인형극을 선보였다. 옆에서 보고 있으니 평소보다 적극성이 결여되었다. 우린 그 이유를 쉽게 알 수 있다.

"너 한번 영어로 말해봐라! 너 한번 러시아어로 말해봐라! 너 한번 에스페란토로 말해봐라!"라고 하면 요가일래는 거의 대부분 답하기를 거절한다. 하지만 상대방이 어떤 언어로 자연스럽게 말을 걸면 바로 그 언어로 답한다. 경험한 바로는 아이들의 통역능력은 자신들의 자연적인 언어습득능력과 정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 작가분이 적어도 영어 인형극 부분에서는 요가일래와 영어로 오디션을 시도했더라면 받은 인상이 좀 달랐을 것이다. 이후 그 작가분으로부터는 아무런 추가적인 연락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SBS TV 지구촌 VJ 특급 프로그램에서 "내 사랑 대한민국, 리투아니아 소녀 요가일래"라는 제목으로 출연했다.

앞으로 스타킹의 운명이 어떻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초심으로 돌아가 무명의 인재를 발굴해내는 좋은 프로그램으로 남기를 기원한다.

* 이 글이 2009년 7월 4째주 다음 뷰 베스트글로 선정되었습니다.

* 관련글: 다문화가정의 2세 언어교육은 이렇게
               노래경연 1등한 딸, 화가가 되겠다니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9.07.23 13:56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오홈피에 제 글을 공개하는 데 동의합니다. 감사드립니다. 사업 번창하길 기원합니다.

      2009.07.23 15:42 신고 [ ADDR : EDIT/ DEL ]
  2. 그런 일이 있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09.07.23 14:33 [ ADDR : EDIT/ DEL : REPLY ]
  3. 그런데 따님이 너무 예뻐요.
    깜짝 놀랐습니다.^^

    2009.07.23 15:12 [ ADDR : EDIT/ DEL : REPLY ]
  4. Sun'A

    어머낭~이걸 이제서야 보게됐네요~~ㅎㅎ
    이쁜 요가일래가 인형극을 ~~~^^
    잘보고 갑니다..

    2009.07.23 15:29 [ ADDR : EDIT/ DEL : REPLY ]
  5. 따님이 참 귀엽고 예쁘네요~
    공주같아요~

    2009.07.23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6. 따님이...정말 이쁩니다.
    이름이 요가일래인가 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09.07.23 15:49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빛날 요, 아름다울 가, 해 일, 올 래 = 요가일래입니다. 감사합니다.

      2009.07.24 02:07 신고 [ ADDR : EDIT/ DEL ]
  7. 허걱

    제 조카는 구혜선 닮은 어린아이로 출연요청 받았는데...
    아마 대부분의 방송출연이 비슷한가봐요...
    참고로 제 조카도 작가앞에서 아무것도 못해서 방송에 나가지 못했죠..

    2009.07.23 15:58 [ ADDR : EDIT/ DEL : REPLY ]
  8. ^^

    저와 비슷한 경험을 하셨군요.. 저도 6살 딸 데리고 전철을 여러번 갈아타고 몇시간 고생해서 갔건만
    이것저것 시켜보더니...또 다른걸 원하고 원하고...에효~~ 땀 뻘뻘 흘리며 시키는건 아이가 잘하는게 아니라.. 자꾸만 예능쪽 댄스나..노래...흑~ 의상을 준비해 오라해서 갈아입고 했는데.. 오디션(?)보구 나갈떄는 다른 대기자 때문이었을까요?? 갈아입으실떈.. 나가다 보면 화장실있어요..거기서 갈아입으세요~~ㅜ.ㅠ 오디션에 붙고 안붙고를 떠나서 상당히 기분나빴답니다.. 출연자를 섭외할려면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지.. 자신들이 찾는 그런 사람한테는 친절하게.. 아니면 그만이다..라는 태도..제가 서울까지 가서 아이 출연시켜 달라고 구걸한것도 아니고...자기들이 오디션 한번 보자구 전화와서 간건데...옷 갈아입히는 내내 아이는 들떠서 강호동아저씨 언제 보는거냐구..자기가 꼭 출연한것마냥 기대에 부풀어 물어보더군요.. 어찌나 씁쓸하고 후회가 되던지...차라리 오지 말것을...이라며 더운 날 땀을 뻘뻘 흘리며 그래도 좋아라하는 6살 딸아이 손을 잡고 전철역 편의점에서 아이스크림 하나 손에 들려 집에 오던생각이 머리 속에서 떠나질 않네요.. 그 뒤로 솔직히 스타킹 별로 안봅니다.. 작가의 너무 무성의한 태도에도 실망스럽구.. 이건 일반인들 중에 뽑는게 아니라.. 솔직히 모..귀인을 뽑는건 아닌지....담부턴 이런쪽으론 전혀 안갈랍니다..^^

    2009.07.23 19:03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다행히 아는 선배가 차를 태워주어서 다녀왔습니다. 딸아이가 잘 자라 원하는 바 이루기를 바랍니다.

      2009.07.24 02:13 신고 [ ADDR : EDIT/ DEL ]
  9. 워낙 다재다능한 요가일래니 스타킹 아니라도 방송에 나올 일 많을 것 같아요.
    오늘은 버퍼링도 없어서 동영상 잘 보았습니다. 요가일래 참 대단한 아이예요. ^^
    주말 잘 보내세요.

    2009.07.25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저는 내일(토)부터 폴란드에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8월 1일까지 세계에스페란토대회 취재차 폴란드 비얄리스토크에 있을 것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09.07.25 02:1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