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07.18 09:52

KGB는 1954년부터 1991년 11월 6일까지 존속했던 소련의 정보기관인 국가보안위원회를 말한다. 당시 소련의 한 공화국이었던 리투아니아에도 리투아니아 KGB본부가 빌뉴스의 중심가에 우뚝 서있었다. 그리고 이 건물 지하실은 당시 한 마디로 공포의 감옥이었다.

현재 이 건물은 법원이고, 지하실은 KGB 감옥을 그대로 보존해 박물관을 만들었다. 소련점령시대에 리투아니아 국민 36만여명이 죽음을 당하거나 시베리아 등지로 강제추방되었다고 하니 리투아니아 국민들의 소련에 대한 반감을 쉽게 짐작할 수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당시 KGB 본부건물(상), 건물 밑부분 벽에는 죽임을 당한 사람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곳으로 잡혀오면 먼저 좁은 공간에 서너 시간 가둔다(상), 그리고 얼굴 사진을 찍는다(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촘촘히 만들어진 감옥방들 (제일 위), 감옥방 내부들, 그리고 화장실(제일 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갇힌 사람들의 육체적 운동을 위한 공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물고문실(상)과 철저히 방음이 된 고문실(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간수방, 저 저울의 용도는? 바로 갇힌 사람들에게 줄 음식량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지하실 감옥에는 총살방이 있다. 총알이 박힌 벽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건물 밖에는 소련시대 희생자를 위한 위령 돌탑이 세워져 있다.

지하실 감옥을 둘러보면서 KGB의 공포에도 굴하지 않고, 자유와 독립을 위해 항거한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있었기에 소련이 붕괴되었구나를 느끼게 되었다.

* 관련글:
천하의 KGB도 못찾아낸 지하 비밀인쇄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