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07.13 06:32

7월 12일 (일요일) 리투아니아 역사상 처음으로 여자 대통령의 취임식이 이루어졌다. 지난 5월 선거에서 1차 투표에서 51.7%의 투표참가율에서 69.8%를 얻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고 대통령에 달랴 그리바우스카우테가 당선되었다.

대통령 취임식은 리투아니아 국회의사당에서 이루어졌다. 전직 대통령과 외교사절, 국회의원 등 주요인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이어서 성당에서 취임미사, 대성당 광장에서 군 사열식, 대통령 광장에서 대통령 이취임식, 대통령 광장에서 음악회 등으로 이루어졌다.

그리바우스카이테 신임 대통령은 "통치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봉사하기 위해 왔다. 헌법에 보장된 대통령의 권한을 최대한 활용해 국민을 보호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 사진을 통해 취임식의 이모저모를 살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취임식장인 국회의사당으로 들어오는 신임 대통령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퇴임하는 아담쿠스 대통령 (우); 곧 취임하는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추기경의 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담쿠스 대통령 퇴임사 (그는 리투아니아 외교정책 기조가 이어지기를 바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발린스카스 국회의장 (새로운 리투아니아 천년이 여자 대통령으로 시작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통령 권한과 선서에 대해 말하는 헌법재판소 소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신임 대통령이 서명한 대통령 선서문을 국회의장이 받고 있다 (국회가 이를 보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신임 대통령에게 리투아니아 최고 훈장이 수여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쿠빌류스 국무총리가 신임 대통령 취임을 축하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취임사를 하는 신임 대통령 (통치가 아니라 국민에게 봉사하기 위해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군 사열식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국가대표이자 군통수권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퇴임하는 아담쿠스 대통령이 대통령 직인과 헌법을 전하고 공식적으로 대통령궁을 떠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의 휘장이 대통령궁 건물 위에 게양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옛 군대식으로 3번의 예포가 발사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각국 외교사절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신임 대통령이 대통령궁으로 들어가 발코니에서 대중들에게 인사함으로써 공식 취임행사가 끝났다.  

특히 신임 대통령은 경제위기에 직면해 정부지출을 최대한 억제하는 데 솔선수범을 보이고 있다.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취임식 경비이다. 총경비로 2만8천리타스(한화로 1400만원)으로 책정했다. 팍사스 대통령 취임식 경비가 30만리타스(1억 5천만원), 아담쿠스 대통령 취임식 경비가 20만리타스(1억)에 비해서 물가상승을 고려한다면 약 10분의 1일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렇게 취임식부터 역대 대통령과는 크게 다른 행보를 보이는 신임 대통령이 과연 끝까지 국민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얻어 리투아니아를 경제위기에서 구하고 선진국 대열으로 발돋움하게 할 지 사못 궁금하다.  

*관련글: 최초 여성 투표권 나라, 여성 대통령 탄생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