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 5. 26. 19:58

많은 사람들이 유튜브에 올라온 "촛불 들지 마세요"라는 영상을 보았을 것을 것이다.
방금 이 영상을 보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1. 당당한 노무현 전직 대통령이 살아돌아온 듯하다

경찰 무리에 둘러싸여 촛불을 왜 꺼야하는 지를 묻고 따지는 시민들에게서 그 누구도 두려워하지 않고 주먹을 치켜 올린 당당한 노무현 전직 대통령이 되살아돌아온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촬영: 김종구)

2. 추모의 촛불 부정은 곧 국민장 부정

경찰은 촛불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촛불을 든 시민의 통행을 막고 있으며 끝까지 촛불을 꺼라고 한다. 고인의 추모에 촛불이 없다는 것은 동서고금이 이해할 수가 없다. 곧 촛불을 부정하는 것은 추모를 부정하는 것이고, 추모를 부정하는 것은 정부가 결정은 '국민장'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다. '국민장'이라 이름지어 놓고 경찰차로 막어놓은 형국을 세계가 어떻게 바라볼까? 우스꽝스러운 코메디 연출의 극치이다. 전직 대통령 분향소를 둘러싼 경찰차야말로 세계의 조소꺼리이다. 이런 조소꺼리 나라 대통령은 진정 부끄러움이 없단 말인가!

3. 촛불을 무서워하는 자 결국 쉽게 촛불로 망하리라

이 정부는 왜 그리 작은 촛불 하나, 바람 불면 금방이라도 꺼져버릴 촛불을 무서워할까? 촛불은 하나에서 백만, 천만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촛불은 사람의 영혼을 가라앉히고 정제해준다. 그러므로 촛불 시위자야말로 이 세상에 가장 평화로운 시위자이다. 이런 시위는 경찰이 강제로 막을 것이 아니라 그냥 놓아두어도 절로 질서유지가 될 것이다.

'국민장'의 자발 분향소를 경찰버스로 주위를 봉쇄해놓고, "버스가 둘러싸고 있으니까 분향하는 데 오히려 아늑하다는 사람도 있다"고 말한 주상용 서울경찰청장은 과연 누구의 말을 전했을까, 아니면 본인이 지어낸 말이었을까? 궁금하다.  
     


위 영상을 보면서 이런 당당한 시민들과 촛불이 지속되는 한 촛불을 무서워하는 자는 결국 쉽게 그 촛불로 망할 것이다는 믿음이 솟구쳐 올라왔다.

 * 관련글:  盧, 아기 음식 뺏는 듯한 사진의 진실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의도

    저 놈들 양아치 깡패 맞아요.
    법적 근거 대라니까 말도 못하잖아요.
    세상에 저렇게 무식한 놈들 데려다가 공무원 시키는 나라
    우리나라밖에 없을 겁니다.
    하는 짓들이 지네들 맘대로예요. 자기들은 법이란 법은 다 무시하면서,
    보스의 명령이니까 하라면 하라는 대로 하라고 윽박이나 지르면서
    무조건 주먹만 앞세우는 조폭 새끼들과 뭐가 다릅니까?
    그런데 저런 경찰놈들이 성인오락실, 성매매업소에서 뇌물은 또 세계에서 제일 잘 받아먹어요.

    하여간 동네 양아치 깡패 보다는 더 수준낮은 양아치 깡패 들입니다.
    5.18 광주에서 처럼 독재정권이 시민들 죽이라고 해도,
    명령이기 때문에 어쩔수 없다고 우선 죽여놓고 나중에 변명만 할 무뇌아같은 놈들입니다.

    2009.05.26 23:0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