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9.05.25 10:22

지난 달 "아내가 느닷없이 주전자를 사온 까닭" 글을 통해 우리 집의 물 끓이는 도구가 바꿨음에 대해 글을 올렸다. 수 년 동안 주전자 대신 전기포트를 사용했다. 지난 한 달간 가스불로 일반 주전자를 사용해보니 전기포트가 얼마나 편하고 안전한 지를 새삼스럽게 알게 되었다.

우선 전기포트는 빨리 물을 끓인다. 그리고 물을 다 끓인 후 스스로 전기를 끊는다. 잠시 무슨 일을 하다가 좀 늦거나 잊어도 걱정이 없다. 이에 비해 주전자는 더 오래 기다려야 한다. 제일 위험한 것은 바로 주전자의 뚜껑을 제대로 닫지 않았을 때이다.

한번은 물을 담고 주전자 물을 쏟는 부분의 뚜껑을 제대로 닫지 않았다. 그런데 물이 다 끓으면 나야할 "쏴~~~"하는 소리가 없었다. 수증기가 닫히지 않은 그 부분으로 다 새어나가버렸기 때문이다. 하마터면 잠깐 사이 주전자를 태어먹을 뻔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일이 있자 아내에게 다시 전기포트로 돌아갈 것을 권했다. 전기값 얼마 아끼려고 더 큰 화를 불러올 수도 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주전자에 물을 담고 반드시 윗부분과 앞부분 뚜껑닫기를 확인하는 습관을 길들이면 문제는 쉽게 해결된다는 말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요즘은 지난 달 공과금을 내는 시기이다. 어제 일요일 아내는 큰 딸 마르티나와 함께 복도에 있는 전기계량기를 살펴온 후 드디어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전기포트 대신 주전자를 한 달 사용한 후 확인해본 전기사용량이 줄어서 전기값을 절약했기 때문이다.

주간전기 사용량    160kWh  -> 120kWh
심야주말 사용량    130kWh  -> 130kWh

1kWh 사용료 = 0.42리타스 (약 210원)

이렇게 지난 한 달간 전기사용량은 40kWh가 절약되었다.
이로써 전기요금이 16.8리타스(약 8400원)가 줄었다.  

이 차액은 큰 딸 몫이다. 마르티나는 평소 TV, 컴퓨터, 라디오 등을 사용할 때 절약에 인색하다. 그래서 엄마가 절약심을 심어주기 위해 선택한 제안이다. 평균사용량보다 줄은 전기요금 절약분을 추가 용돈으로 주기로 했다.

지난 한 달간 전기포트 대신 주전자 사용 결과는 일단 성공적이다.
부엌에서 주전자의 "쏴~~~" 소리는 다음 달에도 이어질 것이다.

* 관련글: 아내가 느닷없이 주전자를 사온 까닭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