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05.24 10:11

태어난 나라 한국과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가 동시에 세계적 이목을 받았던 보기 드문 때가 있었다. 바로 2004년 봄이었다.

당시 노무현 한국 대통령과 롤란다스 팍사스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2002년 12월 각각 이변으로 대통령에 당선된 닮은꼴을 하고 있었다. 노 후보는 대통령 자리를 따놓은 것이나 마찬가지이던 이회창 후보를 아슬아슬하게 이겼다. 팍사스 후보는 대선에서 발다스 아담쿠스 현직 대통령에 이어서 2위를 했지만, 결선투표에서 당선됐다. 

노 대통령은 정치적 배경이 없는 지방 평민 출신으로 50대의 젊은 나이에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그는 국민이 자신을 선택한 이유를 '개혁과 변화'로 인식하고, 개혁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팍사스 대통령도 지방 평민 출신으로 47세 젊은 나이로 대통령에 당선됐다. '질서와 변화'의 기치를 내걸고 당선되었다. 하지만 둘 다 태생의 한계인 국회 다수당의 지지를 확보하지 못해 개혁다운 개혁을 제대로 추진하지 못하고 늘 탄핵 위협에 직면했다.

이런 유사점을 지닌 두 대통령은 공교롭게도 2004년 임기가 만료되는 국회에 의해 역사상 최초로 또 비슷한 시기에 탄핵소추를 받았다. 먼저 팍사스 대통령은 수개월에 걸친 조사와 심의, 증거 수집을 거처 2004년 2월 국회로부터 탄핵소추되었다. 이어 헌법재판소는 팍사스 대통령이 헌법과 대통령선서를 위반해 탄핵되어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 판결을 근거로 4월 6일 국회는 팍사스 대통령 탄핵을 최종 결정했고, 팍사스는 유럽에서 최초로 탄핵받은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남기게 되었다.

한편 2004년 3월 9일 한국 국회는 한나라당-민주당의 공조로 노무현 대통령의 선거법 위반, 측근비리, 경제파탄 사유로 탄핵소추를 발의했다. 이후 국회는 증거조사나 심의도 하지 않고 또한 대통령의 해명 기회도 없이 곧바로 3월 12일 경위권이 발동된 상태에서 탄핵소추를 의결했다. 한국 헌법재판소는 리투아니아와는 달리 5월 14일 탄핵심판을 기각했고, 노무현 대통령은 임기를 끝까지 마칠 수 있었다.

당시 초고속으로 이루어진 한국 국회의 탄핵소추는 수개월에 걸쳐 여러 번의 의결을 거치고 철저한 증거조사와 심의를 하는 리투아니아 국회의 탄핵소추와 현저히 비교되었다. 탄핵 소추를 계기로 당시 리투아니아 사회에는 한국과 노무현 대통령에 관한 많은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그 동안 노무현 전직 대통령 가족의 검찰 소환 등에 관한 소식이 간간이 이곳 언론에서도 보도되었다. 23일 그가 결국 정신적 압박감을 이기지 못하고 바위에서 투신해 서거했다는 소식에 한 동안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이날 리투아니아 언론도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긴급 뉴스로 보도했다. 발틱 뉴스 서비스(BNS) 통신은 이날 인터넷 속보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전했다.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라는 유서를 소개했다. 

이 통신사의 보도를 대표적 인터넷 뉴스 사이트 Delfi.lt 등 여러 포털사이트가 전했다. 한편 리투아니아의 최대부수 조간 일간지 례투보스 리타스는 인터넷판에 AFP, BNS와 lrytas.lt inf. 통해 노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을 비교적 상세히 보도했다. 노 전 대통령의 검찰소환뿐만 아니라 외국 정상, 김대중 전 대통령, 시민, 누리꾼 등의 반응을 소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을 전하는 례투보스 리타스 인터넷판 기사 화면캡쳐

이 기사는 다른 해외 인물 기사에 비해서 비교적 많은 댓글이 달렸다. 현재 시각 45개가 달려 있다.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행위는 자연에 대한 가장 죄이다", "왜 좋은 사람만이 의식이 있는가?", "책임 있는 사람이다", "존경받을 받을 만한 전직 대통령이다", "리투아니아에도 이런 책임 있는 정치가가 나와야 한다"......

차라리 당시 팍사스 리투아니아 대통령처럼 탄핵 당해서 후일을 기했더라면 정의감 넘치는 분의 생명을 이렇게 처참하게 보내지는 않을텐데...... 어느 리투아니아인의 댓글처럼 "안식처에서 편히 쉬소서!"
 
* 관련글: 盧 '몰랐다니 말이 돼?' - 모름도 상식에 부합 
              
盧 반응 이해한다는 검찰 이해 못해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