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7일 박연차 회장이 천신일 회장에게 현금 10억원을 사과 상자에 넣어 지하 주차장에서 건넨 단서를 검찰이 포착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이렇게 밝혀지게 되어서 다행이라는 생각보다는 진작 나왔으나 할 소식을 왜 선거 며칠 전에 전할까가 더 궁금해졌다.

검찰은 이 돈을 세무조사 무마와 검찰수사를 막기 위한 천 회장에 대한 로비자금으로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천 회장은 "7억 원은 박 회장에게 오래 전 빌려줬던 돈을 받은 것이고, 3억 원은 사업 투자금으로 받은 것이었다"고 검찰에 간접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연차 회장은 자신의 사무실 금고에 항상 현금을 3억~5억원 가량 쌓아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박 회장이 천 회장으로부터 7억원을 빌렸다는 것이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다.

한편 검찰은 천 회장이 지난 2007년 대선을 한 달여쯤 앞두고 주식을 팔아 당시 200억원이 넘는 현금을 만들었다는 데에 주목하고 있다고 한다. 천 회장은 대선 당시 대출을 받아 이명박 후보의 특별당비 30억원을 냈다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나머지 170억원은 어디로 갔을까?

검찰은 구체적인 사용내역을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MBC 보도에 의하면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천신일 회장에 대한 의혹도 철저히 수사하겠다. 그러나 박연차 회장 관련 부분만 하고 대선자금 쪽은 아니다"라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 

참 이상하다. 수사하다가 추가적인 범죄 사실이 나오면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이는 성역을 깨야할 검찰이 "대선자금 쪽은 아니다"라고 스스로 성역을 만드는 것으로 비쳐진다. 이런 검찰의 태도를 보니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질지 심히 염려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에게는 성역 없는 수사한다고 연일 수사설명(브리핑)을 해댄 검찰이 천신일 회장에게는 부분 수사만 하겠다고 한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검찰 독립과 성역 없는 수사를 위해 대통령과 정권에 당당히 맞짱 뜨는 검사들을 언제라도 볼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 관련글:
               - 盧 반응 이해한다는 검찰 이해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