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5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타결된 후 한국과 유럽연합은 상호 자유무역협정에 대한 협상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 24일 서울에서 8차 협상을 마치고 막바지 타결에 임박해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관세환급이 들어 있는 원산지 역외 가공인정과 농축산물 시장 개방 등에 견해차이가 심해 이번에 최종 타결하는 데 실패했다. 이 협상 소식을 전하는 몇몇 기사들은 아래와 같이 기사 제목을 뽑았다.

유럽산 돼지고기, 와인, 자동차가 몰려온다: 오마이뉴스
유럽산 삼겹살 - 와인 수입 크게 늘듯: 동아일보

이렇게 한국과 유럽연합이 자유무역협정 체결에 성공하면 한국의 축산물 시장은 미국산 쇠고기에 이어 유럽산 돼지고기로 인해 또 한 번 출렁이게 될 것이다. 관세철폐로 값싸진 유럽산 돼지고기가 빠르게 시장을 넓혀 갈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축산업자들은 또 한 번 피해와 고통을 떠안아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그렇다면 유럽산 돼지고기의 맛은 어떨까? 적어도 유럽연합에 속해 있는 리투아니아의 돼지고기에 대한 주위 사람들의 평가는 이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의 일반 돼지고기보다는 육질이 부드럽고, 기름기가 적다. 맛이라는 것은 개인적인 입맛에 아주 좌우되지만 삼겹살을 먹어본 대부분 사람들은 한국 삼겹살보다 훨씬 맛있다고 한다. 여기 사람들은 냉동된 고기를 사지 않고, 주로 싱싱한 고기를 선호한다. 하지만 한국의 흑돼지 등 특별히 키우는 돼지고기 맛에서는 따라가지 못한다. 삼겹살용 돼지고기 1kg 값은 약 13리타스(한국돈 7,150원)이다.

유럽연합과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코 앞에 앞둔 한국 정부는 축산구조개편과 지원책을 시급히 마련해 축산농가에게 미치는 피해를 막아주길 바란다.

* 최신글: 불황에도 대박 맞은 성금 모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