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라이다(Turaida)는 1214년 세워진 주교성으로 유명하다. 라트비아 국내외에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 중 하나이다. 1776년 화재로 폐허가 되었지만 20세기에 와서 일부 복원을 해서 박물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투라이다는 "신의 정원"이라는 뜻이다. 10월 초순과 중순에 세 차례 투라이다를 다녀왔다. 아래는 10월 초순 투라이다 모습이다. 단풍이 한층 물들고 있었다.  



10월 20일 이곳을 다시 찾았다. 단풍의 생생함은 이미 지고 있었다.  



떨어진 저 낙엽은 어찌할꼬... 

그래도 황금빛 낙엽은 잿빛 하늘의 우울함을 상쇄시키기에 충분하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