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는 숲과 녹지 공간이 많다. 10월 중순쯤 빌뉴스는 붉거나 노랗게 물들어가고 있다. 파란 하늘까지 있어주면 그야말로 금상첨화다. 아쉽게도 단풍은 수명이 아주 짧다. 11월이 되면 달 이름대로 단풍은 다 떨어지고 만다. 리투아니아어로 11월은 lapkritis다. 이는 "나뭇잎 떨어짐"을 뜻한다.



내가 사는 거리는 양쪽 변에 가로수가 촘촘히 심어져 있다. 며칠 전 이 거리를 걷는데 마치 낙엽 양탄자 위로 걷는 듯했다. 



이렇게 지천으로 떨어진 낙엽을 밟으니 또 한 세월이 흘러가고 있음을 절실히 느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