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행선지는 포옌사(Pollença)였다. 해적의 습격을 피하기 위해 해변에서 6km 떨어진 곳에 카탈루냐인들이 13세기에 세운 도시이다. 포옌사의 으뜸 볼거리는 "천사들의 모후" 성당이다. 작은 다리는 건너 도시에 진입하자마자 자리가 보이기에 주차시켰다. 산정상에 있다는 성당을 찾아 좁고 거리를 따라 무조건 위로 올라갔다. 돌집벽을 따라 피오르는 꽃이 한층 더 아름답게 보였다.

* 돌집벽을 올라타고 자라는 식물

조금 더 가니 낯설은 장면이 눈에 띄였다. 돌집 창문에 꽃화분이 놓여있고 그 밑에는 쓰레기 봉투가 매달려 있다. 냄새가 팍팍 나는 쓰레기는 아니였지만 염정불이 청탁불이(染淨不二 淸濁不二 분별이 끊어진 자리에서 보면 더럽고 깨꿋한 것이 둘이 아니다)라는 말을 떠울리게 했다.

* 染淨不二 淸濁不二

난데없이 비들기 떼가 포옌사 하늘 위에 나타나 여러 차례 빙빙 돌면서 군무를 펼쳤다. 군계일학! 무리 중에 분홍빛이 선명한 비둘기 한 마리가 눈에 확 들어왔다. 분홍색 비둘기는 사진으로 보았지만 날개 밑만이 분홍색인 비둘기는 처음 이날 보았다.

* 날개 밑이 분홍색인 비둘기

다시 길을 따라 가니 계단으로 된 칼바리(Calvari) 거리가 나왔다. 계단이 모두 365개이고 마지막 계단 위에 작은 성당이 자리잡고 있다. 13세기 성전기사단이 세웠다. 

계단 365개를 밟아야 닿는 포옌사 성당
우리가 닿은 곳은 전체 계단수 중간 정도였다. 365개 계단을 다 밟으며 올라가는 것이 의미가 있을 듯해서 제일 밑으로 혼자 내려갔다. 그리고 기도하는 마음으로 한 계단씩 밟아 올라가 성당 안까지 들어갔다. 가족이 모여 잠시 각자 기도를 했다.

* 계단 365개를 밟고 올라가면 꼭대기에 "천사들의 모후" 성당이 있다

성당 마당에서는 포옌사뿐만 아니라 포르트데포옌사와 알쿠디아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 성당에서 내려 보이는 포옌사 시가지

밑으로 내려와 로마 다리를 찾았다. 1403년 이전까지 이 다리의 기원에 대한 기록이 없다. 일부 사람들은 마요르카를 지배(123 BC - 425 AD)한 로마인들이 세운 다리라 믿고 있다. 로마인들이 세웠든 안 세웠든 이 다리는 19세기까지 이 지역 강을 건너는 유일한 다리였다. 

* 로마 다리 

밭에는 귤이 노랗게 익어가고 있었다. 주인이 보이면 하나 부탁해 맛을 보고 싶었다.
 
* 싱싱한 귤 먹고 싶어~~~

마요르카 여행을 다 마칠 무렵 가족이 가장 인상적이고 다시 오고 싶은 곳이 어딘냐하고 서로 물었다. 365계단을 밟고 올라가서 기도한 성당이라고 답했다. 경건하고 성스럽고 시야가 탁 트인 아담한 포옌사 성당이 내 기억에 인상깊게 남아있다.
이상은 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5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