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 절벽 절경이 일품인 콜로메르 전망대 
알쿠디아(Alcudia)에 머물면서 가장 먼저 가볼만한 명소를 알아보니 단연 카프데포르멘토르(카프 데 포르멘토르, Cap de Formentor)였다. 포르멘토르 반도의 동쪽 극점이자 마요르카 섬의 북쪽 극점이다. 호텔에서 거리는 38km이고 소요시간은 1시간이다. 가볍게 다녀올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출발했다. 

* 왼쪽 작은 섬의 이름을 따서 이 전망대를 콜로메르(Colomer)라 부른다

포르트데포옌사(Port de Pollença)를 지나자 도로는 구불구불해지고 산으로 올라갔다. 약 5km 후 차들이 빽빽히 주차된 주차장이 나타났다. 네비게이션에 의하면 아직 최종 목적지가 아니였지만, 워낙 사람들이 붐벼서 볼거리가 있을 듯했다. 인터넷에서 카프데포르멘토르라는 이름으로 나오는 사진의 전망이 그대로 나타났다. 숨막힐 정도의 절벽 절경이 눈 앞에 펼쳐졌다. 

* 사진 찍으려는 딸아이를 찰칵~

이곳은 콜로메르 전망대(Mirador es Colomer)다. 전망대에서 바라보이는 콜로메르라는 아주 작은 섬의 이름에서 붙여졌다. 해발 200m 절벽에 마련된 전망대에는 기념탑 하나가 세워져 있다. 1930년대 포르트데포옌사에서 카프데포르멘토로까지 이르는 도로를 건설한 이탈리아인 도로기술자 안토니노 파리에티 콜(Antonino Parietti Coll, 1899-1979)를 기념하기 위해 세워졌다. 

전망대에는 보호벽이 잘 설치되어 있지만 특히 고소공포증이 있는 내 마음을 머무는 동안 내내 두려움과 공포감이 짓눌렸다. 지중해로 뻗어내리는 바위산의 해안절벽, 바다 위에 유유자적하는 카누와 요트, 호숫물처럼 평온한 발 아래 바다 등은 잠시나마 마음 졸임을 잊게 하기에 충분했다.

전망대 반대편 산 정상(해발 380m)에는 망루(Talaia d'Albercutx)가 보인다. 16세기 말과 17세기 초 지중해에서 해적들이 활개칠 때 세워진 망루이다. 해적 출몰 등 위급한 소식을 낮에는 연기로 밤에는 불로 섬의 수도인 팔마(Palma)까지 전해 군대 지원을 요청한 통신수단 봉수대였다. 좁은 길이지만 차로 가까이까지 갈 수 있다.  
  
* 정상에 보이는 망루는 한때 봉수대 역할도

카프데포르멘토르에 이르는 길은 탄성과 지옥 길
이 전망대가 끝이라 생각하는 아내를 꼬득여 카프데포르멘토르 등대까지 가자고 우겼다. 보기에는 어려운 길이 아닐 것 같았다. 그런데 가면 갈수록 도로는 좌우로 격렬하게 몸통을 휘젖으면서 도망치는 뱀처럼 꾸불꾸불해지고 마치 절벽이 우리를 앞에서 삼킬 듯했다. 경치를 즐길 여유도 없이 언제나 이 길이 끝날까하는 바램뿐이었다. 절경이 절벽으로 우리에겐 그 빛을 잃었다. 

* 뱀길과 절벽은 공포 속으로 우릴 몰아넣었다

그야말로 지옥에 이르는 길을 스스로 선택한 셈이었다. 즐겨워 하는 가족여행이 곧 낭떠러지에 떨어질 것만 같은 공포심에 떨어야 하다니... 여러 번 되돌아가자고 이구동성으로 말했지만 여기까지 온 것이 아까워서 포기할 수도 없었다. 군데군데 갈색 염소가 눈에 띄였다. 유유히 절벽을 거닐고 있는 모습이 참 얄밑기도 하고 부럽기도 했다. 

* 공포의 전율 속에 도달해 절경 감상을 댓가로 받았다

이렇게 도착한 종착지 카프데포르멘토르는 차와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땀이 날 정도로 무더운 날씨는 아닌데 방금 내린 운전사의 옷이 땀으로 젖어있었다. 우리만 겁쟁이이가 아니였구나하고 위안 삼아서 상상해보았다. 이제는 트라문타나 산맥의 가파름과 지중해의 잔잔함을 다시 한번 감상할 때였다. 

* 칼라피구에라(Cala Figuera)

되돌아갈 길이 또 걱정이었지만 길이 낯익어 견딜만 했다. 도로변 전망 지점에서 바다의 비취색이 요트의 하얀색과 어울려 아름다움을 발하고 있는 칼라피구에라(Cala Figuera)에 탄성을 질러보는 짧은 여유로움을 가졌다. 한마디로 카프데포르멘토르에 이르는 길은 탄성과 지옥 길 그 차제였다. 그래도 다시 가라고 하면 가보고 싶은 길이다.
이상은 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4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