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초순에 가족여행 떠나는 이유
거의 매년 11월 초순경 비교적 따뜻한 나라에서 가족여행을 한다. 11월 1일은 모든 성인의 축일이다. 이날은 모든 성인을 기리고 이들의 모범을 본받고자 다짐하는 축일이다. 11월 2일은 모든 영혼의 날, 망자의 날 혹은 위령의 날이다. 이 세상을 떠난 망자의 묘지를 방문하고 이들의 영혼을 위해 기도하는 날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 두 날을 따로 보지 않고 보통 "벨리네스"(영혼들)라 부른다. 고대부터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음식을 마련해서 망자를 기리는 가을 축제(Ilgės 사모)를 행해왔다. 수확을 마친 후인 10월 하순부터 11월 초순까지 조상들을 위해 빵을 굽고 양이나 닭 등 고기 음식을 마련해 먹으면서 술마시고 노래하고 놀았다. 망자의 영혼을 위해 식탁 혹은 긴의자 아래나 집 구석에 음식을 던지고 음료수나 과자를 뿌리곤 했다. 

* 마요르카에서 여름 날씨는 즐기는 동안 리투아니아에는 눈이 내렸다

11월 1일 기점으로 학교는 일주일 방학이다. 대개 이때쯤 날씨는 겨울로 확연히 접어든다.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눈이 오는 경우도 흔하다. 그래서 우리 가족은 긴 겨울을 잘 버티기 위해 이때 남쪽으로 가족여행을 떠난다. 또한 여름철 성수기가 지나서 여행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여행지 찾기는 아내가 맡아서 한다. 결정에 미치는 중요한 두 요인은 비행기 표값과 해수욕 가능여부다. 나를 제외한 우리 가족은 도보산책보다 해수욕과 일광욕을 더 선호하기 때문이다. 

7박 가족여행지는 마요르카
대서양 카나리아 제도의 테네리페와 지중해 발레아레스 제도의 마요르카(Mallorca)가 후보지였다. 전자는 해수욕 가능성이 높은 반면에 비행기 표값이 비싸고, 후자는 그 반대이다. 저가 비행기를 찾는데 자주 사용하는 사이트는 https://www.skyscanner.net/이다. 가족이 움직이므로 비행기 표값의 무게가 더 나간다. 그래서 후자인 마요르카를 선택했다. 해수욕 가능성 여부는 하늘 기운에 맡길 수밖에 없다. 

마요르카 여행에 가장 좋은 시기를 현지인에게 물으니 6월과 9월이라고 한다. 7월과 8월은 날씨도 덥고 여행객도 엄청나다고 한다. 인구 90여만 명의 섬에 한 해 관광객이 약 천만여명이다. 주로 독일인과 영국인들이 온다. 우스개소리로 마요르카를 독일연방의 17번째 주라고 할 정도이다. 

올해 리투아니아 카우나스에서 떠나는 마지막 직항 비행기(Ryanair) 표를 1인당 30유에 구입했다. 마요르카에서는 직항이 없어 영국 런던 공항에서 갈아타서 오는 비행기(Easy Jet + Ryanair) 표를 1인당 90유로에 구입했다. 합쳐서 1인당 항공료는 120유로였다. 숙소는 부킹닷컴으로 잡았다. 첫 날은 호텔, 첫 3박은 휴양지 호텔 아파트(거실 1 + 방 1), 마지막 3박은 아파트(거실 1 + 방 1)로 1박당 숙박 비용은 60-90유로였다.

공항 택시 승차장과 이불이 인상적
밤 1시에 팔마데마요르카(Palma de Mallorca) 공항에 도착했다. 2014년 2310만 여명을 수용한 공항이라 하지만 밤에는 텅비어 있었다. 숙소는 공항 근처인 플라야데팔마(Play de Palma)에 있는 로스칵투스(Los Cactus) 호텔이었다. 대중교통이 끊어진 시간이라 택시를 타야 했다. 택시 승차장이 인상적이었다. 줄을 선 자리에서 택시를 타는 것이 아니라 승차장 오른쪽에 공간이 있어 택시들이 이곳으로 들어가 손님을 맞이한다. 리투아니아 빌뉴스 공항의 택시 승차장과는 달랐다. 타려는 승객과 빠져나가려는 택시 모두에게 편안한 동선이다.



침대 3개 방을 예약했는데 막상 호텔에 와보니 침대 2개인 방 하나만이었다. 원래 침대 2개 방에 침대 하나를 더 넣으려고 했는데 미리 준비하지를 못했다고 했다. 호텔 측 자신의 실수로 인한 불이행으로 추가 요금을 받지 않고 방 하나를 더 주었다. 방에 들어가니 우리가 생각하는 이불이 없었다. 리투아니아에서는 사시사철 같은 이불을 사용한다. 11월인데도 얇은 침대덮개로 보이는 천 하나가 이불이다. 자기 전에는 추울 것 같았는데 막상 자니 추워서 잠에서 깨지는 않았다.
 
* 하얀색이 이불
  
두 끼 먹어도 배부름
아침식사가 포함 되었다. 보통 아침식사와 저녁식사를 한 묶음으로 할인 가격에 호텔이 판다. 하루에 세 끼를 먹는지라 처음엔 두 끼 식사가 걱정 되었다. 그런데 이번 여행에서는 두 끼 식사가 쉽게 가능했다. 9시경에 아침식사를 든든하게 하니 오후 내내 배가 고프지 않았다. 중간에 음류수나 과자를 한 두 차례 먹으니 저녁 6시까지도 신기하게 배꼽시계가 난리를 피우지 않았다. 아, 이래서 스페인 여행을 다녀온 지인들이 하루 두 끼만 먹어도 된다라고 했구나! 

마요르카 11월 평균 기온은 14도다. 하지만 첫 날부터 입고온 겨울옷은 전부 가방 속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7일 동안 낮 기온이 25도 내외였다. 이번 가족여행에서 날씨는 참 복받았다. 첫 날(10월 30일) 아침식사를 한 후 렌트카를 받으러 가야 할 시간 11시까지 가족이 모두 해변을 산책하기로 했다. 해변으로 나아가니 낚시하는 사람, 일광욕하는 사람, 자전거 타는 사람, 짧은 옷을 입고 산책하는 사람이 많았다. 하루 전만 해도 외투, 장갑, 모자 등을 입고 다녔는데 여기는 완전 딴 세상이었다. 들떤 기분에 발걸음도 가벼웠다. 

* 플라야데팔마 길고 넓은 해변

마요르카에 선뜻 동의한 이유
아내가 가족여행지로 마요르카를 추천하는 데에 선뜻 동의한 이유 중 하나가 한국 애국가다. 애국가를 1935년에 작곡한 안익태 (1906-1965) 선생이 팔마데마요르카(Palma de Mallorca)에서 살았기 때문이다. 그는 1946년 이곳에서 와서 팔마데마요르카 교향악단을 창단 지휘하면서 1965년 돌아갈 때까지 20년 동안 살았다. 마요르카 문화 생활에 기여한 그의 업적을 기리고자 팔마 시당국은 칸파스틸라(Can Pastilla) 구역의 한 거리를 "안익태 거리"(Carrer d'Eaktai Ahn)라 명명했다. 그의 탄생 백주년을 맞아서는 도심에 위치한 거리(Passieg del Bom 8)에 "소리의 그림자"라는 기념탑을 2006년에 세웠다.

* 왕복 10km 거리

구글 검색을 하니 안익태 거리가 근처에 있었다. 왕복 거리가 약 10km. 도보 소요 시간은 2시간이다. 빠른 걸음으로 갔다오더라도 호텔 체크아웃할 시간을 넘을 것 같았다. 하지만 이왕 마요르카에 왔으니 이 거리를 산책하고 싶은 욕망이 솟구쳤다. 처음엔 가족 모두가 가기로 했으나 쉬기 위해 여행왔는데 모두가 경보 맹훈련을 할 필요는 없을 듯했다. 
아내 왈: "한국인인 당신 혼자 갔다와. 늦으면 우리가 체크아웃을 하고 밖에서 기다릴게"
딸애 왈: "우리는 아빠가 찍어온 사진과 동영상으로 보면 되지."

애국가를 부르니 힘들지 않아
등과 이마에 땀이 흐를 정도로 빠른 걸음으로 목적지를 향했다. 연이어 비행기가 하늘을 솟아오르는 모습이 갈수록 가까워졌다. 목적지에 도착하니 안익태 거리에 아주 가까운 곳에 공항이 있었다. 이 거리의 끝자락은 바닷가이다. 거리명패가 눈에 확 들어왔다. 누군가 COREANO라고 써놓았다. 이 거리 길이는 약 400미터다. 해변가에서 들어가는 일방통행의 조용한 주택가 거리다. 

* 안익태 거리 명패와 동영상

이 거리 18에 위치한 단독주택이 돋보였다. 담장에는 무궁화꽃이 피어있고 한국어와 카탈루냐어어로 "안익태 거리"라는 거리명패가 붙여져 있다.

* 안익태 거리 18

이집저집 마당에는 무궁화꽃이 여전히 피어있고 레몬이 점점 노랗게 익어가고 있다. 이 거리 전체 산책을 마치고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남산 위에 저 소나무 철갑을 두른 듯... 가을 하늘 공활한데 높고 구름 없이... 이 기상과 이 맘으로 충성을 다하여 괴로우나 즐거우나 나라 사랑하세..." 애국가를 흥얼거리니 10km 거리가 힘들지 않았다.

* 뭐 눈에는 뭐밖에 보지 않듯이 지중해로 들어가는 시내가 엉성하지만 한반도를 떠올리게 했다

이렇게 마요르카 가족여행 첫 날은 한국인인 나에게 의미있는 날이 되었다. 
이상은 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1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