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은 발트 3국에서  가장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지니고 있는 도시다. 구시가지는 높은 석회석 성벽, 하늘을 찌를 듯한 뽀족한 첨탑, 꼬깔모자를 쓴 듯한 방어탑, 붉은 기와 지붕의 중세 건물 등이 즐비하다,


하지만 눈에 확 띄는 이런 건축물외에도 나의 시선을 빨아들이는 것이 하나 더 있다. 바로 건물 출입문이다. 다양한 모양과 다양한 색깔이 회색빛 석회석 도시에 밝은 기운을 불어넣어주는 듯하다. 어제 탈린 구시가지를 걸어다니면서 여러 출입문을 카메라에 담아봤다.


바로 위 사진은 탈린 대길드 출입문에 있는 사자상이다. 라틴어로 된 문구는 "이 건물에 있는 모든 사람과 이 건물에 들어올 모든 사람에게 예수 그리스도께서 축복하시길 바랍니다."다. 탈린에 오는 여행객들이 이런 탈린의 다양다색 문도 즐기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