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객들이 종종 발트 3국에서는 팁을 얼마나 줘야할 지를 묻는다. 

답은 간단하다. 영수증에 있는 가격의 10% 내외로 주되, 의무는 아니다.

대부분 식당 종업원들은 법정 최저 임금을 받고, 나머지는 팁으로 수입을 얻는다.


일전에 탈린 부두를 지나쳤다. 부두에서 바라본 탈린 구시가지 모습이다.

소나기가 막 지나가고 날씨가 개는 순간이었다.



때마침 배가 고파서 부두 인근에 있는 음식점을 찾았다.  

그다지 비싸지 않을 것 같았다.  

전식으로 시킨 새우 샐러드

 


그리고 본식은 닭고기



이날의 압권은 영수증이었다. 



영수증에는 발트 3국에서는 처음 문구가 적혀 있었다.

팁 10-15% 불포함


노골적으로 팁을 요구하는 듯 해 기분이 좀 이상했다,

다시는 이 음식점으로 발길을 돌리지는 않을 듯하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