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문학 등에 소는 충직함, 의로움, 성실함, 용맹함, 어리석음 등으로 형상화된다. 
아래 영상을 보면 어리석음은 맞지 않는 듯하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라마코가 마을에 방목하는 소떼가 공동 수돗가로 왔다. 
목에 방울을 단 소가 자신의 뿔로 잠겨 있는 수도관을 틀어 물을 마신다.



소가 이렇게 지혜롭다니 신기할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