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연속으로 1월에 한국을 방문하게 되었다. 주된 이유는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열리는 원불교 국제선방에 참가하기 위해서이다. 올해는 1월 16일에서 19일까지 충남 논산 삼동훈련원에서 러시아, 리투아니아, 일본, 중국, 파키스탄, 헝가리 등지에 온 외국인들과  한국인들이 합쳐 40여몀이 참가햇다.  


여러 행사들 중 외국인들이 참 좋아한 것은 다름 아닌 한국 전통탈춤 강연 시간이었다. 것 흥미로워 이날 행사에서 재미난 것은 탈춤 동장 배우기였다. 


탈춤 지도를 맡은 에스페란토인 조문주 선생님의 지도에 따라 타령장단에 건드렁, 자진화장무, 여닫이, 멍석말이, 배치기, 어깨치기, 용트림의 7가지 동작을 하나하나 배웠다.



처음엔 외국인들이 어려워했으나 조금씩 장단에 익숙하게 되니 한삼을 끼고 아주 흥이 나게 춤을 췄다. 

  


그러자 말미에 참가한 외국인들은 타령장단에 맞춰 자기 나라 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에 한국인 참가들이 이들을 따라 그 나라 춤을 함께 따라 췄다.   


▲ 파키스탄 참가자

▲ 헝가리 참가자

▲ 일본 참가자

▲ 러시아 참가자

▲ 러시아 참가자와 조문주 선생님

▲ 헝가리 참가자와 조문주 선생님


이날 한국인과 외국인이 탈춤 타령장단에 맞춰 한바탕 신나게 논 모습을 아래 영상에 담아보았다. 



이렇게 한국 전통탈춤을 외국인들에게 알리고 또한 그 장단에 따라 자기 나라 춤을 선보이는 모습을 보자 한 생각이 떠올랐다. 한국에스페란토협회는 2017년 세계에스페란토대회를 서울에 유치하고자 백방으로 노력하고 있다. 현재 캐나다 몬트리올이 유력한 경쟁자이다. [참고로 서울 대회 유치 지원 페이스북 좋아하기 누르기

이 대회에는 세계 80여국에서 2-3천명이 참가하는 규모가 아주 큰 에스페란토 대회이다. 만약 서울에서 이 대회가 열리게 된다면 친교의 시간 등에서 이 탈춤을 함께 배우고, 나아가 각국의 참가자들이 자기 나라 민속춤을 선보여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각양각색 세계인이 다 함께 이 타령장단에 신명난 모습을 2017년 서울에서 볼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