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9편에 이은 마지막 10편이다.

숙소에서 벨베르 성까지 그리고 산정상에 있는 이 성에서 도심 대성당까지 걸어가니 서서히 다리가 아파왔다. 하지만 팔마에서 꼭 봐야 한다는 대성당이 있기에 가야 했다. 항구에 정박된 요트와 물 속에 노니는 물고기를 보면서 한 걸음씩 나아갔다. 

* 팔마의 대표적 상징 라세우 대성당(우)과 알무다이나 왕궁(좌)


노랗게 익어가는 대추야자 열매에 이국적 정취가 물씬 풍겼다.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가게에서 말린 대추야자 열매를 자주 사서 먹는다. 말랑말랑하고 꿀맛처럼 달콤한 대추야자 열매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 나무를 지중해 해변에서 직접 만나니 정말 낯선 지역에 여행을 하고 있음을 실감하게 되었다.

* 대추야자 열매


터벅터벅 걷다보니 대성당이 코앞에 나타났다. 일단 식후경 음후경 (食後景 飮後景)이라 대성당과 항구 사이에 있는 공원에서 잠시 쉬었다.   

* 작은 맥주 한 잔 4.5유로


산타마리아(라세우 La Seu라고도 한다) 대성당은 로마시대 도시 요새 안이자 아랍 무어인의 모스크 자리에 세워졌다. 마요르카를 정복한 아라곤 왕 하이메 1세가 1229년에 짓기 시작한 이 성당은 1601년에 완공되었다. 마요르카 왕가 무덤이기도 하다. 여러 건축 양식이 복합되어 있지만 주된 양식은 고딕이다. 


* 팔마 대성당 본당 높이는 세계에서 여덟 번째

 

대서양 해변에 있는 길이 121미터, 본당 높이 44미터, 폭 55미터인 이 성당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지닌 성당 중 하나이다. 이 성당은 19세기 중반 지진으로 훼손되었는데 아르누보 건축의 거장인 안토니 가우디가 1901년에서 1914년까지 복원작업에 참여했다. 그는 성가대 자리를 중앙에서 옮겨 제단을 쉽게 볼 수 있도록 했고 제단 덮개(캐노피 canopy)를 설계 조각했고 스테인글라스를 통한 자연채광으로 성당 내부를 밝게 했다. 


* 팔마 대성당 


아쉽게도 이날 대성당 내부가 닫혀 있어 가우디 작품을 감상할 수가 없었다. 맞은편에는 알무다이나 왕궁이 있다. 이슬람 요새에 13세기 말엽에 세워진 왕궁으로 현재 스페인 왕의 거처로 사용되고 있다. 일부는 박물관이기도 하다. 


* 알무다이나 왕궁 - 지금도 스페인 국왕의 거소
 
도심 성벽따라 한참을 걸은 후에야 닿은 해수욕장에서 일광욕을 하면서 하루 일정을 마쳤다. 만보기는 이날 도보거리를 20킬로미터로 표시했다.

* 성벽에 피어나는 꽃  

다음날은 한적한 이예테스(Illetes) 해변에서 이번 마요르카 가족여행을 마감했다.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서로 물어보았다.


* 이예테스 해변


"아직 가볼 곳이 많은데..."
"알쿠디아 해수욕장에는 다시 오고 싶어."
"아몬드 나무에 꽃이 활짝 피는 봄에 한번 오고 싶다."

이상은 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마지막 10편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