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 가족여행에서 세 번 버스로 도시간 이동했다. 대부분 도심은 일방동행 도로로 되어 있다. 버스정류장에는 있음직한 시간표가 없었다. 인터넷을 통해 버스 시간표를 알아냈다. 시간표를 모르고 그냥 버스정류장에 기다리다가는 30분이나 1시간은 그냥 기다려야 한다.  


버스가 한 정류장에 섰다. 창밖을 내다보니 누군가 돌로 쓴 문장에 눈에 들어왔다. 

This is not BUS STOP.

어떤 사람이 뜨거운 햇볕에 기다리는 것이 지루해서 쓴 것 같았다.    



푸에르테벤투라 섬 북단에 있는 휴양도시 코랄레호(Corallejo)에서 공항까지 버스를 탔다. 직행이 없고 중간에서 갈아타야했다. 갈아타는 곳이 푸에르테벤추라 섬의 수도인 푸에르토 델 로사리오(Puerto del Rosario)이다.   



버스 이동에서 우리 가족이 받은 느낌이 하나 있어 소개한다. 바로 버스요금 영수증이다. 두 버스 운전사에게 각각 4명분의 요금을 한꺼번에 내었다. 그런데 받은 영수증을 보니 탑승인원수가 달랐다.  


빨간색 동그라미 영수증에는 승객이 1명이고, 녹색 동그라미 영수증에는 승객이 4명이다. 분명히 4명분을 내었는데 한 운전사는 1명분의 영수증을 끝어주었고, 다른 운전사는 정직하게 4명분의 영수증을 끝어주었다. 그렇다면  3명분의 요금(3.40유로 x 3명 = 10.2유로)은 누구에게로... 버스 운전사의 호주머니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아주 높았다. 다음 버스를 기다리면서 우리 가족이 대화한 내용이다. 


이런 휴양의 낙원에도 이렇게 꼼수를 부리는 운전사가 있구나!

운전사가 돈이 아주 필요한가봐!

진작 확인했더라면 한번 '왜 한 명분이냐?"고 물어볼 걸...

영어로 말하니까 스페인어로 대답하는데 따진다고 답을 얻을 수가 있을까? 

그래도 정직하게 영수증을 끝어주는 것이 정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