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출근하는 직업이 아니라 자연의 아침 풍경을 보기란 흔하지 않다. 모처럼 기회가 생겼다. 요즘 리투아니아는 아침 6시 30분경 해가 뜬다. 짙은 안개가 시야를 가렸다. 그런데 8시경이 되자 안개는 춤을 추면서 서서히 시야에서 사라지기 시작했다.

사라져가는 안개와 아침 햇살이 정말 나를 후회하게 했다. 이럴 줄 알았으면 디지털 (DSLR) 카메라를 챙겨 올 것인데... 참 아쉬웠다. 순간 주머니 속 스마트폰이 자기를 무시한다고 칭얼대는 듯 했다.

'그래, 알았다. 너의 능력을 한번 보여줘~~~"

이렇게 어제 아침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2로 담아본 리투아니아 호숫가 가을 풍경이다.


이 사진들을 페이스북에 올랐더니 많은 사람들이 '좋아요" 단추를 눌러주었다. 크로아니아 수도 자그레브에 사는 한 친구는 "그 한적함으로 여기로 보내다오"라고 댓글을 달기에 다시 평온한 호수 사진을 보내주었다. 



'스마트폰, 그대는 정말 세상과 소통하는 지름길이야!'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