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30일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린 색주(色走) 행사를 다녀왔다. 이 행사의 영어명은 "The Color Run"이다. 2012년 1월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Phoenix)에서 최초로 열린 이 행사는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번 빌뉴스 행사는 발트 3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렸다. 이 달리기는 성적도 없고 상품도 없다. 모두가 재미를 위해 참가한다. 달리기 거리는 5킬로미터이다. 

중간중간에 색 밀가루를 투척하는 행사 요원들이 자리잡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2000여명이 참가해 즐거움을 함께 나눴다. 이날 모습을 사진과 영상에 담아보았다. 


온몸에 페인트와 색밀가루가 묻었지만, 이들은 5킬로미터의 달리기를 마친 것에 즐거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