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인 친구는 최근 영국항공를 타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다녀왔다. 그런데 비행기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도착했는데 화물칸으로 보낸 짐가방이 찾을 수가 없었다. 기내로 들고 가는 가방의 무게에 한계가 있어 중요한 물건들도 어쩔 수 없이 짐가방에 담아 화물칸으로 보내야 했다. 


도착한 지 벌써 5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짐가방의 존재는 오리무중이다. 수백번 전화하고 문자쪽지도 보냈지만 항공사에서는 아무런 답변이 없어 노심초사이다. 다시는 영국항공를 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해 여행객 6명이 러시아항공을 타고 모스크바에서 리가에 도착했다. 그런데 여섯 명 모두의 짐가방이 도착하지 않았다. 여행에 필요한 물품이 다 짐가방에 들어 있어서 큰 불편함을 겪어야 했다. 다행히 다음날 오후에 짐가방이 모두 도착했다. 

며칠 전 큰딸 마르티나가 8개월 동안 미국 생활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짐을 정리하는데 짐가방 앞면이 눈길을 끌었다. A4 용지에 큼직하게 출발지와 경유지와 도착지 도시명이 적혀 있었다. 


세인트 루이스 -> 시카고 -> 코펜하게 -> 빌뉴스

"누가 이거 붙였나?"
"내가."
"왜?"
"화물 꼬리표만 믿을 수 없어서."


그 순간 짐가방이 도착하지 않아 연일 페이스북으로 소식을 전하는 헝가리 친구가 떠올랐다. 마르티나는 꼬리표에 적힌 도시명과 바코드가 미덥지 못해 이렇게 큰 글씨로 도시명을 적었다. 이것이 얼마나 화물 관련 공항직원들의 관심을 끌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짐가방이 무사히 함께 도착해 무척 다행이다. 

앞으로 화물칸으로 보내는 짐가방에 나도 이렇게 큼직하게 적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