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 3국에서는 처음으로 세종학당이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개설되었다. 세종학당은 외국어 또는 제2언어로서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자를 대상으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알리고 교육하는 기관이다. 

한국의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와 리투아니아의 미콜라스 로메리스 대학교(총장: 알비다스 품푸티스)이 서로 협력해 세종학당을 개설하고 10월 10일 개원식을 가졌다. 

* 미콜라스 로메리스 대학교 본관

이 두 대학교는 2+2 공동 학사학위 과정을 설립해 참가 학생들의 사전 언어습득을 위해 한국어 교육이 필요하고 또한 한류 확산 등으로 리투아니아 내 한국어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이번에 개원된 세종학당은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현지 대학생들과 일반인들에게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가르치게 된다. 


개원식을 맞아 리투아니아 지역도 담당하는 폴란드 한국문화원(원장: 김현준)은 한복입기 체험, 서예로 한글이름 쓰기, 관광사진 전시, 한국음식 맛보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서 한국 문화를 로메리스 대학생들과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개원식 후 열린 환영 리셉션에서 나온 김치, 잡채, 호박전, 김밥 등 한국 음식은 동나버릴 정도로 많은 관심을 끌었다. 대학생뿐만 아니라 개원식에 참가한 정관계 인사들도 한국 음식을 즐겼다.


6개월 시범운영될 이 세종학당이 앞으로 좋은 성과를 내어 지속적으로 운영되어 리투아니아에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 많은 기여를 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