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유럽 여러 도시에는 한국 사람들에게 아주 익숙한 전봇대와 전기선이 보이지 않는다. 이유는 간단하다. 전선이 땅 밑에 매설되어 있기 때문이다.


거리 군데군데 변압기함에 드러나있다. 그런데 이 변압기함은 아래 사진처럼 보통 어지러운 낙서로 뒤범벅이 되어있다. 


하지만 일전에 에스토니아 타르투의 한 거리에 만난 변압기함은 사뭇 달랐다. 누군가 낙서 대신 그림을 그렸다. 거리를 돌자 만난 소녀이라 마치 손님으로 나를 반기는 듯했다.

  
변압기함은 낙서라는 고정관념을 깨는 순간이어서 이 변압기함의 소녀가 더욱 더 인상 깊게 다가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