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 4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권에 통합신당이 결성되었다. 민주당과 안철수 새정치가 새정치민주연합을 공동으로 창당했다. 이번 주말 부산과 서울에서 각각 시당 창당대회가 열렸다. 당명대로 새정치를 할 지 그냥 이름만 새정치일 지 두고볼 일이다. 

22일 부산시당 창당대회에서 안철수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한 말이 눈길을 끌었다. 안 위원장은 "새누리당의 약속은 분양 때는 궁전처럼 화려하지만 입주해보면 물이 새고 갈라지는 부실 아파트와 다름 없다"며, "부산이 더는 새누리당의 따뜻한 둥지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글을 읽자마자 딱 어울리는 최에 본 글이 떠올랐다. 바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마케도니아 대학 기숙사이다. 마케도니아는 남동유럽에 위치해 있고, 1991년 유고슬라비아로부터 독립했다. 인구가 200만여명, 1인당 국민총생산은 10,728달러이다. 

이 대학 기숙사는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Skopje)에 위치해 있다. 1200명 대학생을 수용하는 시설이다. 외부에서 보면 아주 멀쩡한 건물로 보인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그런데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안 위원장의 말대로 물이 새고 갈라지는 부실 아파트와 다름 없다.


아래는 마케도니아 대학기숙사 내부와 노르웨이 교도소 내부를 비교한 사진이다. 말이 따로 필요 없다.


새정치민주연합이든 새누리당든 이번 지방선거부터는 진실에 기초하지 않은 공약을 남발해 유권자를 현혹하지 말고 정말 '겉도 화려하고 속도 알찬' 지방정부와 국가를 만드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