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0일부터 16일까지 유럽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주최하는 2014년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 대회에 아이스댄스 종목에 김레베카와 키릴 미노프 조가 한국 대표로 참가하고 있다. 


3월 12일 열린 쇼트댄스에서 이들은 28쌍 중 6위를 차지했다. 기술점수 32.07, 프로그램구성점수 23.26, 합계 55.33점을 받았다. 이로써 자신들의 프리댄스 종전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기술점수로만 보면 1위는 36.86점, 2위는 32.93점이고, 3위는 레베카와 키릴 조로 32.07점이다.

김레베카 - 키릴 미노프 조의 최고 기록
총합계      121.50:    2013년 9월 15일  ISU JGP Kosice 
쇼트댄스     50.84:    2013년 9월 26일 ISU JGP Minsk
프리댄스     72.12:    2013년 9월 15일 ISU JGP Kosice
  
쇼트댄스에서 얻은 기록 경신은 프리댄스에서도 큰 기대를 하게 한다. 프리댄스는 동유럽시간대(헬싱키 시간대)로 3월 14일 19:00-22:10에 열린다. 
 

* 쇼트댄스

김레베카가 키릴과 조를 이루어 본격적으로 아이스댄스를 훈련한 지는 이제 만 2년이 된다. 이는 보통 5-6년 함께 호흡한 조들과는 훨씬 못미치는 기간이다.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이들은 계속 향상되고 있다. 이번이 이들에게는 주니어로서의 마지막 경기이다. 

한국 빙상경기의 불모지인 아이스댄스에서 앞으로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루어내길 바란다. 김레베카는 1998년 리투아니아에서 태어나 리투아니아에서 피겨스케이팅을 배웠다.


* 프리댄스

3월 14일 열린 프리댄스 결과에서도 레베카 조는 기존의 기록을 경신했다. 기존 기록은 72.12점이고, 이번에 세운 기록은 78.02이다. 쇼트댄스와 프리댄스 합은 총 133.35점이다. 기존 기록 121.50을 훨씬 뛰어넘는 점수를 얻었다. 이번 대회 종합 성적은 6위이다. 축하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