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코니에서 창문을 활짝 열러놓고 커피를 마시던 아내가 황급하게 불렀다. 

"여보, 빨리 와!"
"왜?"
"말벌이 출현했어."

이 말을 듣고 발코니 대신 먼저 부엌으로 향했다.
이런 경우 난 대체로 안절부절하는 다른 가족들의 속을 좀 태운다.
느릿느릿 걸음으로 부엌에서 가서 나무젓가락으로 가져와 발코니로 갔다.

"그냥 놓아두면 꽃이 없으니 금방 나갈 거야."
"그래도 빨리 해결해줘."
"당신이 꽃이 아니길 다행이다. ㅎㅎㅎ"


젓가락으로 말벌을 잡아 밖으로 내보냈다. 


말벌아, 살려주었으니 더 이상 우리집 발코니에 들어와 가족들에게 폐를 끼치지 않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