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서 투숙하다 가끔 일정이 맞이 않아 부득이하게 아침이나 점심을 도시락을 받아나오는 경우가 있다. 언젠가 라트비아 리가에 있는 한 호텔에서 점심용으로 도시락을 받아나왔다. 괜찮은 호텔이었는데 도시락을 열어보니 실망스럽게도 부실했다.
 

배가 고프지도 않았고, 먹고 싶은 마음도 일어나지 않았다. 공원이라 여기저기 새들이 날아다녔다.
 

그냥 쓰레기통에 버릴까 생각하다가 새들과 함께 나눠 먹기로 했다. 빵과자와 치즈는 내가 먹고, 나머지는 새들에게 주었다. 흑빵은 잘게 쪼개서 비들기 등이 먹을 수 있도록 했고, 소시지는 풀밭으로 던졌다. 


조금 후 까마귀가 귀신같이 소시지 있는 곳으로 날아왔다. 까마귀는 부리로 소시지를 반으로 접어서 가져가기 쉽도록 했다. 



새들이 즐겨먹는 것을 보면서 쓰레기통 속으로 버리지 않길 잘했다. 도시락의 부실함 덕분에 새들이 포식하게 되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