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뉴스 공원에서 저녁 무렵 개와 함께 산책하는 사람들을 자주 만난다. 이들의 또 다른 목적은 공원을 개 화장실로 이용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빌뉴스 개 배설물 챙기기 홍보

비닐 봉지를 가지고 나와 개 배설물을 치우는 사람도 있고, 그냥 내버려두는 사람도 있다. 개 배설물 방치 땐 벌금 규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후자의 사람이 더 자주 눈에 띈다.


일전에 에스토니아 탈린의 한적한 곳에 만난 개 주인의 행동이 참으로 인상적이어서 소개한다. 한 어머니가 개 세 마리를 정돈된 풀밭으로 데리고 왔다. 이때 한 마리가 급했는 지 일을 보았다. 딸아이가 가방에서 비닐봉지를 꺼내 볼일을 본 곳으로 왔다. 그는 쉽게 찾을 수 없어서 여기저기 살펴보다가 마침내 찾아서 비닐봉지에 넣었다,

이어서 어머니는 다른 개 두 마리의 볼일을 위해 사람의 시선이 없는 풀숲으로 향했다. 딸은 그에게 비닐봉지 두 장을 건네주었다. 


공공장소에서 보이는 배설물도 치우지 않는 사람이 있는 한편 이렇게 유심히 살펴 마침내 찾아서 챙겨가는 사람도 있다. 사람의 시선이 없는 곳에서도 개 배설물을 거두어 지정된 곳에 버리는 이런 사람들의 시민의식이 참으로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