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 이메일] 유럽인의 진드기 예방법
/최대석 자유기고가

최근 들어 한국에서도 진드기에 물려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사망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이로써 한국도 진드기로부터 안전한 나라가 아님을 알 수 있다.

유럽 풀숲에도 사람을 물어서 해를 끼치는 진드기가 있다.

리투아니아 숲 속 입구에서는 종종 다음과 같은 경고문을 볼 수 있다. "이 숲에서 진드기에 물린 후 대부분의 경우 심한 뇌염이 발생했습니다. 이 숲에 함부로 돌아다니는 것은 치료가 불가능한 병이나 사망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리투아니아 의사에 따르면 진드기 바이러스에 의한 병 자체에 대한 구체적인 치료제는 없다. 다만 그 증상에 따른 치료를 하고 있다.

유럽인들이 흔히 취하는 진드기 예방 요령이다.

1. 풀이나 숲으로 들어갈 때는 가급적 긴팔 옷과 긴 바지를 입는다.

2. 바지 끝을 양말 속에 넣어서 진드기가 바지를 통해 기어오르지 못 하도록 예방한다.

3. 벌레 퇴치제를 바르거나 뿌린다.

4. 숲이나 풀숲에서 나와서는 몸 전체, 특히 피부가 연한 부분(사타구니, 겨드랑이, 귀 밑, 무릎 뒤쪽, 팔꿈치 안쪽) 등을 꼼꼼히 살핀다. 머리카락 사이도 살핀다.

5. 만약 발견하면 절대 당황하지 않는다.

6. 유럽 사람들은 버터나 기름을 몸에 달라붙어 있는 진드기와 그 주변에 바른다. 이는 진드기를 질식시키기 위해서이다. 의료계는 이를 권장하지 않는다. 질식당하면서 진드기가 더 강한 독성을 뿜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7. 깨끗한 손이나 소독된 핀셋으로 시계 방향으로 돌리면서 뽑아낸다. 중요한 것은 몸속에 박혀 있는 진드기 머리 부분까지 완전히 빼내는 것이다. 최대한 머리 부분까지 핀셋으로 꼭 잡아서 빼낸다.

요즘은 진드기 예방 접종을 맞는 사람도 늘어나고 있다.

유럽에서 23년 동안 살면서 진드기에 세 번 물렸다. 다행히 아무런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25년 동안 진드기 환자를 다룬 리투아니아의 한 의사는 심할 경우 치료과정은 길면 3개월에서 1년까지 이어지지만, 진드기에 물려서 사망한 사람은 아직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무튼 유럽이든 한국이든 야외 생활때 진드기를 조심해야 하겠다.

빌뉴스(리투아니아)
chtaeso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