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위 55도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에는 한국이나 일본에 흔한 벚나무가 자생하지 않는다. 하지만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네리스 강변 언덕에는 작지만 벚나무 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지난 일요일 이 공원을 다녀왔다. 만개를 기대하고 가봤지만, 이제서야 꽃망울을 맺고 있었다. 조만간 아름다운 꽃으로 태어날 준비를 하고 있었다.


곧 강남에 간 제비가 돌아오고, 벚꽃이 만개하면 여기서도 완연한 봄을 즐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