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 이메일] 재외 국민투표 참가 뿌듯
/최대석 자유기고가

헌정 사상 처음으로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엿새간 전세계 164개국 공관에서 실시된 재외국민 대통령 선거에 참여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투표를 위해 한국대사관이 있는 폴란드 바르샤바까지 왕복 1천㎞를 이동해야하는 번거로움이 따랐지만 의미 있는 대선이라 생각돼 지난 9월 재외국민 선거인으로 등록했다. 하지만 투표일이 다가오자 조금씩 마음이 흔들렸다.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선거인 등록땐 별다른 반응이 없다가 막상 투표하러 가기 위해 교통편을 알아보고, 버스표를 구입하려고 하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폭설이 북상하는데다 주말에 딸아이가 사회를 맡은 음악학교 연주회가 있다는 것이다.

"이왕 등록했으니 가야 보람이 있지. 딸아이 공연은 다음에도 있잖아"라며 이해를 구했다.

아내는 "좋게 말하면 비정상이고, 심하게 말하면 미친 것 같아"라며 불평했다.

지난 7일 국제선 버스로 리투아니아 빌뉴스를 출발해 9시간만에 바르샤바에 도착했다.

폴란드 현지인 친구는 모처럼 자신을 방문해준 데에 대해 반가워했다. 그런데 주된 방문 목적이 대통령 선거 투표라고 하니 깜짝 놀라며 주변 사람들에게 "정말 애국자"라며 자랑을 늘어놓았다.

다음날인 8일 주폴란드 한국대사관에 마련된 재외선거 투표장에서 참정권을 행사했다. 투표용지에 고무인을 찍을땐 혹시 올바른 위치에 찍지 못해 무효표가 되지 않을까 손이 떨릴 정도였다.

선거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폴란드에는 유권자가 약 950명이고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한 사람은 450명 정도라고 한다. 

야간버스를 타고 빌뉴스 집으로 돌아오니 몸은 피곤했지만 소중한 주권을 행사했다는 사실에 가슴이 벅찼다. 

이번 재외국민 대선 투표율은 71.2%로 집계됐지만, 이는 전체 재외 유권자(223만3천여 명)의 7.1%에 그친다고 한다. 

앞으로 우편투표·전자투표 도입 등으로 제도가 보완돼 더 많은 재외국민들이 투표에 참여하게되길 기대해 본다. 

빌뉴스(리투아니아)=chtaesok@hanmail.net

부산일보 2012년 12월 18일 게재
출처: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subSectionId=1010100000&newsId=20121218000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