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지구촌뉴스
[클릭 세계속으로] 리투아니아의 77세 '도깨비 할배'  

다시보기: http://news.kbs.co.kr/world/2009/03/23/1744515.html 
방송일자: 2009년 3월 23일 (월) 

빌뉴스에서 150km떨어진 리투아니아의 한적한 시골마을 파네베지스.
이곳에 사람들이 도깨비 얼굴 집이라고 부르는 집이 있습니다.
헛간을 개조한 작은 전시장엔 각양각색의 목각 도깨비 얼굴들이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어느 것 하나, 같은 얼굴에 같은 모양 없이 다 다른 모습들인데요.
이 많은 도깨비를 조각한 사람은 올해로 77세의 스타시스 씨.
10여 년 전부터 하나씩 만들어 온 것이 이렇게 집안에 가득하게 된 겁니다.

<인터뷰> “이게 가장 최근에 만든 거에요. 좀 큼직하죠?”

하나하나 깎아 만든 목각 공예품들은 100여 개에 달하는데요.
할아버지는 도깨비 조각을 통해 일상이 담긴 사람들의 얼굴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일이 뜻대로 되지 않아 화풀이를 할 땐 도깨비를 들먹이는 습관이 있다는데요.

<인터뷰>스타시스(목각 공예가) : “처음에 사람들이 말하는 “도깨비 백 마리”에서 착안해 시작하게 됐죠.“

목재소에서 일하다 퇴임한 할아버지는 조각 기술을 교육 받은 적 없이 스스로 배우고 익혀왔습니다.
인근 사람들을 통해 입소문이 나고, 언론에까지 알려지면서 할아버지도 유명세를 치르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외딴 곳이긴 해도 구경하려고 일부러 찾는 이들도 심심찮게 있는데요.
방문객들을 위해 흔쾌히 작품을 선물하기도 합니다.

<인터뷰>림비다스(방문객) : “마음에 들어요, 정말 아름다운 담뱃대네요.”

목공예 일을 시작하면서 더 부지런하고, 사는 일이 즐거워졌다는 스타시스 할아버지-
100개의 도깨비 얼굴들에서 할아버지가 지나온 세월과 삶에 대한 애정까지 느낄 수 있었습니다. 

- TV@
- 출처: http://news.kbs.co.kr/world/2009/03/23/1744515.html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