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지구촌뉴스
[클릭 세계속으로] 리투아니아 얼음 축제 

다시보기: 
http://news.kbs.co.kr/tvnews/globalnews/2009/03/02/1731596.html 
방송: 2009년 3월 2일 (월)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로투쉐 광장에 얼음 건축물들이 즐비하게 들어섰습니다.
빌뉴스가 올해의 유럽 문화 수도로 지정된 것을 기념한 “얼음 바로크” 축제가 열렸기 때문입니다.
바로크 시대의 중심지 빌뉴스에서 당시의 건축과 예술 문화를 재현하고자 마련한 행사인데요.
이 얼음 건축물들은 빌뉴스에 흩어져 있는 바로크 건축물들을 축소해 만들었습니다.
투명한 얼음 건물들이 영화 속 장면처럼 색다른 느낌을 선사하죠?
밤이 되면, 주변의 불빛을 받은 얼음 건물들이 은은하게 빛을 발하며 또 다른 느낌인데요.

<인터뷰>알렉세유스(시민) : “이렇게 한 곳에서 빌뉴스의 모든 바로크 성당들을 구경할 수 있다니 정말 멋지네요.”

무대에서는 바로크 시대의 예술과 힙합을 접목한 이색적인 공연이 구경나온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이 “얼음 바로크” 축제에 참가한 얼음 조각가들은 모두 7명-
200톤의 얼음을 자르고 깎아 가며 7미터나 되는 건물을 지어 올렸습니다.

<인터뷰>알기르다스(얼음 조각가) : “아무래도 무거운 얼음 덩어리를 들어 올리는 일이 가장 힘들어요.”

“얼음 바로크” 축제동안에 마침 리투아니아 전통 풍습인 “우즈가베네스”가 맞물리게 됐는데요.
이날은 기괴한 가면을 쓰거나 특이한 분장을 하고 마을을 돌아다니는 풍습이 전해오는데요.

<인터뷰>이네스(빌뉴스 시민) : “우즈가베네스는 겨울을 마당에서 쫓아내고 봄을 맞이하는 리투아니아 전통 풍습이죠.”

다 함께 춤추듯 뛰는 이유는 겨우내 꽁꽁 언 땅을 깨워 농사 준비를 하라고 알려주기 위함입니다.
행사의 절정은 겨울의 신 “모레” 형상을 태우고 부숨으로써 겨울을 밀어내는 것입니다.

<인터뷰> “겨울아, 겨울아, 뜰에서 나가라!”

유럽 문화 수도를 축하하며 열린 얼음 바로크 축제와 새 봄을 맞기 위한 우즈가베네스 축제-
함께 축하하고, 즐기며 어울리기 좋아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 특유의 정서를 엿볼 수 있는 행사들이었습니다.
* TV@
* 출처: http://news.kbs.co.kr/tvnews/globalnews/2009/03/02/1731596.html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