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 이메일] 이색공간에서의 예술
/ 최 대 석 자유기고가 

지난달 말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엔 다채롭고 풍성한 43개 예술행사가 열려 시민들과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 “이색공간에서의 예술”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 행사는 “빌뉴스 2009년 유럽의 문화수도” 조직위원회가 주관했다.  

유럽의 문화수도는 순번제로 매년 돌아가면서 바뀐다. 1985년 그리스의 아테네가 유럽의 문화수도로 최초로 지정된 이래 그동안 유럽의 많은 도시들이 이 행사를 유치해 유럽 사람들의 문화적 결속을 다지고, 유럽의 문화적 다양성을 알리는 데 큰 기여를 해오고 있다. 빌뉴스는 2009년 오스트리아 린쯔와 함께 유럽의 문화수도로 지정되었다. 

직업적인 예술인들과 창의적인 시민들은 일반적으로 예술행사 지도에 없는 그런 장소에서 각각 오페레타, 연주회, 패션쇼, 시민사회운동, 거리춤, 비디오예술, 설치예술 등을 선보였다. 이들은 이를 통해 인간의 예술적 상상력이 도시의 모습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 지를 보여주었다. 

특히 환경을 관련 예술행사인 “환경을 위한 디자이너”는 많은 관심을 끌었다. 이는 비닐봉지 20개 이상을 가져오면 소매가 없는 옷처럼 생긴 천가방과 교환을 해주는 행사였다. 수거한 비닐봉지는 광장을 가득 덮을 정도였다. 비닐봉지 더미에서 열린 검은 색과 하얀 색을 한 옷 패션쇼는 벌레소리와 새소리의 음향 효과와 함께 친환경 인식을 관람객들에게 각인시켜 주었다. 


한편 주민들도 자발적으로 자기 집 계단이나 건물외벽, 뜰 등에 작품을 전시해 큰 주목을 받았다. 빌뉴스 인구의 1/3이상이 이 행사에 관람한 것으로 나타나 예술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주최측은 행사지도를 만들어 시민들이 방문한 곳마다 직인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10곳 이상을 방문한 이들에게 선물 을 증정했고, 이는 참가 유도에 많은 기여를 했다. 이렇게 “빌뉴스 2009년 유럽의 문화수도”의 행사 준비가 순항하고 있다.

빌뉴스( 리투아니아)=chtaesok@hanmail.net  

부산일보 2007년 10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