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애창곡 중 하나인 조용필의 "그 겨울의 찻집"을 제가 에스페란토로 번역한 것입니다.

그 겨울의 찻집 /
Tedomo en tiu vintro

바람속으로 걸어 갔어요
이른 아침의 그 찻집
마른 꽃 걸린 창가에 앉아
외로움을 마셔요
아름다운 죄 사랑 때문에
홀로 지샌 긴 밤이여
뜨거운 이름 가슴에 두면
왜 한숨이 나는 걸까
아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
그대 나의 사랑아


Per piedoj mi iris tra la vent'
frumatene al la tedom'.
Ĉe fenestro flora trinkas mi jen
la solecon en salon'.
Pro la bela pek', ĝuste pro la am'
pasigita nokt' sen kompan'!
Se memoras mi nomon kun la varm',
do kial ĝemo estas jam?
Ho, kvankam ridas mi, are fluas larm'.
Ja vi estas mia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