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일락꽃과 너도밤나무꽃 향내가 진동하는 매년 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스캄바, 스캄바, 캉클레이"라는 국제 민속 축제가 열립니다. 2006년 한국에서도 예술단이 참가해 많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구시가지 뜰에서 바이올린, 북, 피리 등 유럽 악기 소리에 춤을 추다가 장구, 꽹과리 우리 악기 소리가 자연스럽게 합쳐지자 춤객들이 더 신명하게 춤을 추는 모습이 퍽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날 저녁 같은 장소에서 열린 한국예술단 공연에 비가 옴에 불구하고 많이 사람들이 관람해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마지막 장면에 박수치는 분은 리투아니아 최고 인기 코미디언인 크리스티나 카즐라우스카이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