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발 여직원이 팩스를 보낼 때에는 먼저 우표를 붙인다”라는 널리 알려진 농담에서 볼 수 있듯이 금발은 아름답고 성적 매력을 지닌 여성이지만, 한편 멍청한 여성으로 흔히 묘사되고 있다. 유럽에는 이러한 금발에 얽힌 농담들이 수없이 많다. 그 중 몇 개를 한번 살펴보자.
     
“뻐꾸기와 금발은 어떻게 다른가?”
“뻐꾸기는 자신의 알을 남의 둥지에 갖다 놓지만, 금발은 자신의 둥지를 남의 알 밑에 놓는다.”

“월요일 아침에 금발을 웃기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금요일 저녁에 그녀에게 농담을 해주면 돼.”

“금발이 머리를 감으면서 앞뒤로 왔다갔다 하는 이유는?”
“그녀가 사용하는 샴푸가 Wash&Go이기 때문에.”

“번개가 칠 때 금발이 창가로 가서 커튼을 걷고 포즈를 취하는 이유는?”
“그야 사진 찍히는 줄로 여기기 때문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동영상은 최근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컴퓨터 앞 금발미녀" 유튜브 동영상이다. 금발미녀가 열심히 독수리 타법으로 자판을 두드리고 있다. 조금 후 남자가 오더니 황당해 한다. 그리고 컴퓨터 전원 스위치를 켠다. 금발미녀는 전원도 켜지 않고 자판을 두드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 최근글: 문신 혐오남 소굴의 빈자리에 앉을까 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