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9월 첫 주말에 '수도의 날'(여기서 수도는 리투아니아의 서울이라는 뜻) 행사가 열린다. 9월 3일 금요일 우리집에서 1.5km 떨어진 공원에서 이 행사의 시작인 불꽃축제가 열렸다. 비록 짧은 순간이지만 화려하고 멋진 불꽃들이 수놓는 가을밤 하늘을 구경할 수 있었다. 최근에 구입한 시그마 18-250mm 렌즈 덕분에 공원까지 가지 않고도 아파트 발코니에서 편하게 구경하면서 사진촬영을 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예술은 남지만, 불꽃 예술은 이렇게 한 순간에 사라진다. 아쉽기도 하다. 그래서 촬칵, 촬칵 또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