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미끄럼틀 타러 한국에 가자" 글에서 리투아니아 놀이터에는 목재 놀이기구가 많았다고 적었다. 근래에 들어와서는 이 목재 대신 플라스틱, 철판 소재를 한 놀이기구가 많이 등장하고 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북서쪽으로 약 250km 떨어진 곳에 살고 있는 처가집을 가는 길에 자주 들러는 도로변 식당이 하나 있다. 이 식당에 갈 때마다 앞마당에 있는 놀이터가 진짜 놀이터인지 아니면 조각공원인지 헷갈린다. 그 이유는 아래 사진에서 충분히 찾을 수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터이지만 놀이기구 하나하나를 조각상처럼 만들어 놓은 것이 퍽 인상적이다. 단순한 놀이기구가 아니라 정성과 혼이 가득 담긴 예술작품을 보는 듯하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