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서울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열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행사에 개그맨 노정렬씨의 발언이 한나라당 조전혁 국회의원에 대해 모욕과 욕설에 가까운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 의원은 “관련자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관련기사 연결).  

관련기사에 따르면 “명예훼손 걱정할 거 없다. 명예훼손이라는 것은 훼손될 명예가 있는 사람에게나 해당되는 거지 훼손될 명예가 없는 개나 짐승 소는 물건으로 취급하기 때문에 명예훼손이 안 된다”고 개그맨 노정렬씨가 말했다. 조 의원을 ‘짐승’에 비유한 것이다.

이 기사를 접하자 과거 한나라당 의원연찬회의 동영상이 떠올랐다. 이 동영상은 한나라당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여의도극단이 당시 노무현 대통령을 빗대 성적 비하와 욕설이 난무한 공연을 담고 있다. 노정렬씨는 직업이 개그맨이지만, 이들은 국회의원이다.


아래는 보면 볼 수록 가슴이 뭉클해지는 그 분의 동영상이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