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0일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소재한 노래전문 음악학교가 실시한 가요제에 초등학교 2학년생 딸아이 요가일래가 참가했다. 그냥 단순한 노래공연이라고 생각하면서 갔으나 가보니 노래전공 교사들 사이에는 꽤 알려진 어린이 청소년 가요제였다. (관련글: 가요제 상 타도 피자, 상 안 타도 피자 먹는 딸의 방법)

이날 4-10세 어린이 가요제에서 요가일래가 상을 받았다. 가장 어리고 재능있는 상에는 5살 아이가 받았는데 이 아이의 아버지가 피아노 반주를 했다. 아내는 단번에 그를 알아보았다. 아버지가 리투아니아에서 유명한 피아니스트이고, 그 아버지도 유명한 피아니스트이다. 그런데 아이는 피아노가 아니라 노래를 전공한다. 대를 이어서 피아노를 전공시킬만 한데 하지 않았다.

음악학교에서 피아노를 가르치고 있는 아내는 이 광경을 지켜보고 또한 상을 탄 요가일래를 보면서 만족스러운 듯 한 마디했다.
"우리가 요가일래에게 노래전공을 권한 것이 잘한 일이라 확신이 든다."
"나도 그렇게 생각하지."


2년 전 음악학교에 입학시킬 때 고민을 많이 했다. 피아노, 바이올린 등 악기전공을 권할 것인지 아니면 노래전공을 권할 것인지...... 음악학교 학생들은 의무적으로 피아노를 배워야하는 것에 무게를 두고 좀 편하게 음악학교를 다닐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래전공을 선택했다. 마침 아내가 근무하는 음악학교에 노래전공이 새롭게 신설되었다.

6개월 수업료는 240리타스(12만원)이다. 음악학교 2학년을 마칠 쯤 통과시험이 있다. 노래전공이지만 더 전문적으로 노래를 배울 수 있는 지를 가리는 시험이다. 이 시험을 통과하면 일주일에 노래 배우는 수업시간이 한 시간 더 늘어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금요일 요가일래가 다니는 음악학교에서 노래와 합창를 전공하는 학생들이 공연을 했다. 이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딸아이에게 물었다.

"너 이젠 무대에 서는 것이 두렵지 아니?"
"안 두려워. 조금씩 재미가 생겨."
"그래 부담없이 노래 배우고 불려."

        ▲ 2010년 4월 16일 독창하는 요가일래  

* 관련글: 8세 딸아이의 노래실력 변천사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공부 못한다고 놀림 받은 딸에게 아빠 조언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피겨선수 김레베카 폴란드에서 2년 연속 우승
다문화 가정의 2세 언어교육은 이렇게
아빠와 딸 사이 비밀어 된 한국어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