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란드 비행기 참사로 큰 곤경에 빠진 나라 중 한 나라가 바로 러시아이다. 설상가상으로 폴란드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은 지속적으로 러시아와 불편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은 리투아니아 발다스 아담쿠스 전직 대통령과 함께 러시아에 맞서 전쟁을 치뤈 그루지야를 전폭적으로 지지해왔다. 러시아의 소극적인 대응에도 불구하고 카친스키 대통령은 '카틴의 숲 사건'을 세계에 널리 알리도록 많은 노력을 경주했다.

평소 러시아 정부를 비판해온 카친스키 대통령은 러시아 푸틴 총리의 초대를 받지 못했고, 개별적으로 추모식에 참석하려다가 참변을 당했다. 하지만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건의 해결에 최대한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투아니아 언론은 "러시아가 적극적이고 성의있게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라는 폴란드 현지 기자들의 말을 전했다.

러시아는 12일 추모일을 선포하고 조기를 달거나 국기에 추모의 검은띠를 붙였다. 스웨덴 일간지 기자이자 에스페란토 친구인 칼레 크니빌라(Kalle Kniivilä kniivila.net)가 모스크바 현지에서 취재활동을 하고 있다. 그가 어제 자신의 ipernity.com 블로그에 올린 4월 12일 조기를 단 러시아 크레믈린 사진이 눈길을 끌어 소개한다. (사진촬영: Kalle Kniivilä, 사진 출처 | Images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빌뉴스 거리에서 만난 한국어의 위상
* 관련글: 폴란드 대통령 쌍둥이 형, 비행기추락사를 면한 이유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폴란드 친구가 요리한 다양한 한국음식들
폴란드 대사관 앞을 가득 메운 촛불과 꽃
내 캠코더에 잡힌 폴란드 카친스키 대통령 생전의 모습
폴란드에 연이은 '빅풋' 목격 화제
폴란드 주유소 길바닥에서 주운 한글 볼펜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