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수퍼마켓을 다녀왔다. 늘 그곳에 갈때마다 들러는 곳이 신문잡지 판매대이다. 특히 아내의 쇼핑을 도와주지 않아도 될 경우 이곳 판매대에서 머무는 시간을 늘어난다.

여러 신문이나 잡지를 구독할 여유가 없으니 쇼핑갈 때마다 이곳에 들러 여러 잡지나 신문을 훑여본다. 그리고 좋은 기사가 있어 꼭 사고싶을 때 산다. 이것이 정기 구독료보다 훨씬 싸기 때문이다.

현지인 친구가 기자로 일하고 있는 주간지 'Savite su tv'는 늘 빠지지 않는 잡지이다. 어제도 평소와 같이 이 주간지를 한 장 한 장 넘겼다. 한 기사의 제목에 'korejos'(한국의)가 나오고, 사진에는 승복을 입은 사람이 등장했다. 단번에 누구인지 알 수 있었다.

바로 보행 스님을 인터뷰한 기사였다. 보행 스님은 리투아니아의 유명한 판토마임 배우이자 연출가였다. 그의 본명은 케스투티스 마르츌리나스(Kestutis Marciulynas)이다.

그는 이 인터뷰 기사에서 11년 전 한국에 가서 불교 수행을 하게 된 이유, 선원에서의 일과, 하안거와 동안거 등을 전해주었다. 특히 한국에 무엇이 가장 부족한 것이 무엇이냐라는 물음에 "나에게 부족한 것은 하나도 없다. 한국은 극락이다. 인간관계가 좋고, 저녁에도 안전하다"라고 답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주간지 'Savite su tv'에 실린 보행 스님 인터뷰 기사.

이렇게 보행 스님은 리투아니아 사회에 한국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곳 현지에서 살아가는 한국인으로서 감사한 마음을 느낀다.

* 관련글: 한국문화 널리 알리는 보행 스님을 만나다
               유럽에 한국불교 전하는 푸른 눈 현각 스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