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유럽대륙의 서쪽 끝 지점 중 하나 팔랑가를 다녀왔다.
팔랑가 주변은 바다와 접해 있는 모래사장이 25km에 이르는
리투아니아 최대 여름 휴양지이다.

이곳에는 바다 산책을 위해 길게 바다 위에 다리가 세워져 있다.
요즘 이 다리에는 학꽁치를 낚시하는 하는 사람들로 붐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인들은 새우를 미끼로 해서 학꽁치를 잡고 있다.
입이 길어서인지 이날 잘 잡히지가 않았다.
미끼를 물어도 낚시대를 당기는 순간
빠져 나가는 장면을 빈번히 지켜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이지만 해가 구름에 가려서 몹시 추웠다.
잡아올리는 순간을 카메라에 담고자자 한참을 기다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잡은 학꽁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주로 훈제를 해서 먹는다.
   
* 관련글: 발트해 호박 속에 담긴 4천만년전 곤충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