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리투아니아 빌뉴스대학교를 다녀왔다. 빌뉴스대학교 본부 교정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빌뉴스 구시가지에서도 중심에 위치해 있다. 해당 학생들은 그냥 자유롭게 들어가지만, 일반인들은 관람료를 내고 들어간다. 하지만 일반인들의 출입을 제재하는 사람은 없다. 단지 들어가는 입구 왼쪽에 관광객에게 관람할 수 있는 표를 파는 곳이 있다. 대학교 건물, 특히 교내 성당과 도서관은 관광지로 유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빌뉴스대학교는 북동유럽에서 가장 오래되고 유명한 대학교 중 하나이다. 1579년 설립된 이 대학은 오랜 시간 동안 리투아니아의 유일한 고등교육기관이자 문화와 학문의 전통 수호자였다. 대학교 건물은 고딕, 르네상스, 바로크 등등 여러 양식을 띠고 있다. 그 동안 여러 차례 일 때문에 이 대학교 건물을 방문했다.
하지만 처음으로 대학서점에 들어가보았다.

그렇게 크지 않은 서점이지만 그 아름다움에 그만 압도되고 말았다. 같이 간 일행에게 "세계에서 가장 아름 대학서점이 여기 있구나!"라고 말하자 모두 고개를 끄떡였다. 바로 천장 전체가 아름답은 뱍화로 이루어져 있고, 이 대학교와 관련된 유명한 교수나 인문들의 얼굴이 그려져 있다. "1579-1979" 개교 400년을 맞아 그려진 벽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빌뉴스대학교 서점이 정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대학서점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인지 독자 여러분들의 판단을 기다려본다.

* 관련글:
  • 2008/09/03 리투아니아 대학생들의 유쾌한 거리행진
  • 2008/04/26 어문대생에게 용서를 구하는 공룡